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인영 “부산발 열차를 모스크바까지”…남북러 협력 강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내 장관실에서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를 만나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취임 후 주변 4강(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대사 중 마지막으로 주한 러시아대사를 만났다. 이 장관은 이번에도 남북 관계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이 장관은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대사를 만나 “부산에서 출발한 열차가 연해주와 모스크바를 거쳐서 유럽까지 이어질 날을 기대한다”면서 한국과 러시아가 동북아 평화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이 장관은 특히 “남·북·러 삼각 협력은 북동 시베리아 지역과 유라시아 대륙의 평화와 공동 번영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과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신북방정책을 통해 유라시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자 한다. 철도와 가스, 관광특구 등 사업은 남북 협력과도 직결된다”며 “이 과정에서 국제사회 협력 특히 러시아의 협력은 필수적으로 요청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전 주변 4강 대사를 만나서도 남북 관계 개선의 중요성과 이를 위한 주변국의 협력을 강조해왔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에겐 한미워킹그룹 운영 기능의 재조정을 요청하기도 했었다.

쿨릭 대사는 “한반도의 문제를 종합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접촉이 양국 간 잘 이뤄지고 있다”며 “남북 간 대화가 이뤄지기 위해 대북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것이 러시아의 일관된 주장”이라고 화답했다.

통일부는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서도 “양측은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 평화와 안정이라는 궁극적 목적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그 과정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난 7월 쿨릭 대사와 면담하면서 남북국회회담을 제안했었다. 쿨릭 대사는 이에 대해서도 “유라시아 의장 회의에서 남북 간 국회의장들의 만남을 가질 수 있는 장을 우리는 진심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