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서구, 검단 등 생활SOC 3건 국비 136억원 확보

인천 지자체 중 최대 규모
인천 스마트도시 새로운 흐름 서구에서 주도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생활SOC 복합화 사업 위치. 인천 서구 제공

인천 서구 검단복합문화센터 생활SOC 복합화 사업 위치. 인천 서구 제공

인천 서구 가좌복합문화센터 생활SOC 복합화 사업 위치. 인천 서구 제공

인천 서구는 내년도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생활SOC) 복합화 사업에 검단신도시 생활SOC 사업 등 총 3건이 선정돼 국비 136억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선정된 사업 건수나 국비 규모 모두 인천시 10개 군·구 중 최대다.

생활SOC 복합화 사업은 주민 생활과 밀접한 체육, 보육·교육, 문화 시설을 한 공간에 건립하는 사업이다. 복합화를 통해 주민의 이용 편의는 높아지고, 예산과 사업 기간은 줄어드는 효과가 기대된다.

국무조정실에서 주관한 이번 공모에서 서구는 검단신도시 생활SOC 복합화 사업과 검단복합문화센터, 가좌복합문화센터 생활SOC 사업 등 3건이 선정됐다. 검단신도시 사업은 서구가 추진하고, 나머지 두 사업은 인천시가 추진하게 된다.

서구는 그동안 사업발굴 TF를 구성해 동 행정복지센터, 공공도서관, 주민건강센터, 공동육아나눔터를 결합한 ‘서구 검단신도시 생활SOC 복합화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등 공모 선정을 위해 차근차근 대비해왔다.

생활SOC 사업의 체계적인 발굴‧운영, 사업 복합화로 인한 주민 편의 증진과 예산 효율성 증대를 위해 힘을 쏟은 결과 검단신도시 생활SOC 사업으로 내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국비 60억원, 시비 25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검단신도시 생활SOC 사업의 내용은 당하동 549의2번지 일원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복합시설을 건립하는 것이다.

검단신도시는 국가지정 제2기 신도시로 총 계획인구가 20만명에 육박하고, 내년부터 1단계 입주가 시작돼 현재 인프라가 전무한 실정이다. 이번 복합화 시설 건립을 통해 주민의 다양하고 복합적인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검단복합문화센터 생활SOC 사업은 오류동 1657의1(검단일반산업단지 내)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작은도서관, 국민체육센터(근린생활형), 생활문화센터, 주거지 주차장, 다목적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복합화 시설이 지어지면, 수도권 서부지역 내 중소기업을 위한 대규모 신산업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는 검단일반산업단지 근로자와 지역주민을 위한 복지시설로 자리매김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가좌복합문화센터 생활SOC 사업은 백범로 622의9(근로자문화센터 주차장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작은도서관, 국민체육센터(근린생활형), 생활문화센터, 주거지 주차장, 다목적시설을 건립하는 내용이다.

건물 노후화와 협소한 문화공간으로 많은 불편을 야기한 근로자문화센터의 신축을 통해 근로자와 지역주민에게 더 나은 문화복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역 간 문화‧복지 격차 해소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생활SOC 복합화 사업은 주민의 삶의 질 제고, 지역 균형 발전, 일자리 창출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강력한 추진력으로 살기 좋은 서구, 이사 오고 싶은 서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