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흥군 사회단체들 ‘군 공항 이전’ 결사 반대

생존권 위협하는 행위, 군민 단합해 반대 투쟁할 것


전남 고흥지역 39개 사회단체 대표들이 ‘광주 군 공항 고흥 이전’에 대해 한목소리로 결사반대 입장을 결의했다.

21일 고흥군 등에 따르면 이들 단체 대표들은 이날 고흥군청에서 광주 군 공항 이전 추진경위 및 문제점, 대응방안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토론을 통해 “군 공항이 들어설 경우 군민의 피해는 불을 보듯 뻔하니 군 공항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군민이 단결해야 한다”면서 “지난 16일 고흥군에서 발표한 성명서에 모두 동의하고, 행정기관과 함께 군 공항 이전을 적극 막겠다”고 말했다.

또 “군 공항이 들어설 경우, 지선주민들의 농업, 어업, 축산업 및 환경피해가 심각할 것이며, 전투기 소음 때문에 주민들이 살 수가 없을 것”이라며 “군공항 이전 관련 인센티브에 대해서는 논의할 가치도 없으며 군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이므로 결사 반대해야 할 것이다”고 입을 모았다.

청정고흥연대 이정식 대표는 “군공항이전 검토단계에서 막아내지 못하면 정부의 일방적인 추진에 탄력이 붙을 수 있기 때문에 군수 및 의장의 초기 성명서 발표는 매우 시의적절 했으며, 우리군 국회의원과 출향 향우와 연대해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귀향귀촌협의회 최준호 회장은 “아무 연고지가 없는 고흥으로 귀촌했던 이유는 고흥의 청정환경 때문이었다”면서 “군 공항이 들어서면 고흥군으로 귀농귀촌할 사람이 없어질 것이다”고 걱정했다.

푸른고흥21 장기철 회장은 “군 공항 이전 검토에 대해 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전 군민으로 확대해 군 공항 이전을 결사 반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경태 자망협회장은 “고흥은 3면이 바다인데 소음으로 인하여 어업피해가 심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선 지난 17일에는 고흥군 기관‧단체협의회 정기총회에서도 군공항 고흥군 이전 검토를 강력 반대하고 이전 검토를 철회할 것을 결의한 바 있다.

회의에 참석한 기관단체장 20여명은 군 공항이 고흥군에 오는 것에 대해 절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고흥군의 군공항 철회 대응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군기관단체협의회 회의에 참석한 송영현 고흥군의회 의장은 “지역구 국회의원도 반대한다는 의견을 확인했고, 군의회 특위를 구성해서 광주광역시와 국방부에 항의방문을 하는 등 군의회 차원에서도 최대한 협조를 하겠다”고 말했다.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은 국방부에서 2018년 전남 12개 지역을 대상으로 연구용역을 실시, 2019년 무안, 해남, 신안을 최종후보지로 선정했다.

하지만 해당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군공항 이전이 정체상태에 빠지자 최근 고흥군을 이전후보지로 추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흥=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