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코트디부아르에 6억원어치 방역물품 전달

이상열(앞줄 맨 왼쪽) 주코트디부아르 한국대사가 18일(현지시간) 아비장 국립공중위생연구소에서 조셉 아카(오른쪽 두 번째) 코트디부아르 보건부 차관, 디아바테 다우다(맨 오른쪽) 코트디부아르 외교부 사무차관과 방역물품 전달식을 갖고 있다. 코이카 제공

외교부 산하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과 주코트디부아르 한국대사관이 코트디부아르에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52만 달러(약 6억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전달했다고 코이카가 21일 밝혔다.

코이카에 따르면 코트디부아르 아비장에 위치한 국립공중위생연구소(INHP)에서 지난 18일(현지시간) 이상열 주코트디부아르 한국대사와 서동성 코이카 코트디부아르 사무소장, 조셉 아카 코트디부아르 보건부 차관, 디아바테 다우다 코트디부아르 외교부 사무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방역물품 전달식이 열렸다.

이번에 전달한 물품은 한국 외교부 차원의 인도적 지원 물품 30만 달러(약 3억4700만원)어치와 코이카 및 대사관 자체 예산을 활용한 22만 달러(약 2억5400만원) 상당의 방역물품으로 이뤄졌다. RT-PCR 진단키트 및 RNA 추출키트 2만6400회분과 마스크 10만장, ‘K-워크스루 진단부스’ 3대, 환자 이송용 음압캐리어 3대, 열화상 카메라 9대, 손소독제와 살균소독제 각각 2500개 등이다.

코트디부아르 보건당국 담당자가 18일(현지시간) 코이카가 코트디부아르 정부에 전달한 'K-워크스루 진단부스'를 시연하고 있다. 코이카 제공

특히 아비장 국제공항과 국립공중위생연구소 백신센터, 코이카 사업지인 코코디 대학병원 등 유동인구가 많고 검사 수요가 높은 장소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코로나19 검사가 가능하도록 K-워크스루 진단부스와 부스 내 방역물품이 패키지 형태로 지원됐다고 코이카 측은 설명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