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게 사준 거 올릴걸”…남편 변명까지 정주리 ‘열일’

정주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이 남긴 음식 사진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남편을 위한 변명을 덧붙였다.

정주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다음날 대게 사준 거 올릴 걸”이라는 글과 함께 대게가 푸짐하게 놓인 상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어 남편과의 카카오톡 대화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사진 속 대화에서 정주리는 남편에게 “덕분에 실시간”이라고 말했고 남편은 “ㅋㅋㅋㅋㅋㅋ”라며 웃었다. 정주리는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이 논란이 되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른 바 있다. 그는 진정하라는 의미의 ‘워워’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앞서 정주리는 남편이 자신을 위해 음식을 남겨뒀다며 카톡 대화 화면과 음식 사진을 올렸다. 정주리의 남편이 “피자랑 치킨 남겨놔. 우린 잔다. 욕봐”라며 보낸 사진엔 튀김 옷이 벗겨진 치킨과 피자 두 조각이 가위, 휴지와 함께 놓여있었다.

정주리는 “이 와중에 내가 좋아하는 닭 날개 두 개는 안 먹었네”라는 글과 함께 ‘애처가’ ‘만병의 근원’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가벼운 해프닝인 듯 적었으나 일부 누리꾼들은 남편의 행동을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음식을 쓰레기와 함께 두는 건 상대에 대한 예의가 없는 것이다’ ‘웃어넘기기엔 내용이 너무 울컥한다’며 분노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커지자 정주리는 논란이 된 게시물을 한 차례 수정했다가 아예 삭제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