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신규 확진 6명…동아대 학생 3명 추가 발생

동아대 확진자 접촉자 815명으로 전날 대비 300여명 늘어


21일 부산에서는 동아대 부민캠퍼스 학생 3명을 포함해 총 6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로써 동아대 관련 누적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고, 접촉자도 300여 명 추가되면서 800여 명으로 급증했다.

부산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6명(부산 379~384번 확진자)이 추가돼 누적 384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379~381번 3명은 모두 동아대 부민캠퍼스 학생이다. 379번은 경남 창원에서 검사를 받고 부산시로 이관됐다.

동아대 부민캠퍼스 관련 집단감염은 지난 19일 학생 2명(366번, 368번)이 확진됨에 따라 시작됐고, 20일 7명(부산 6명, 경남 1명)이 잇따라 확진된 데 이어 이날 3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368번 확진자를 제외한 부산 확진자 11명은 366번과 모두 같은 학과 학생으로, 기숙사와 동아리 등에서 접촉했다. 전날 경남 창원에서 확진된 경남 285번 환자도 같은 학과와 동아리 소속으로 파악됐다.

학교 내 접촉자는 전날 506명에서 이날 815명으로 급증했다. 이들 가운데 부산에서는 671명 검사가 진행됐다. 접촉자 815명은 전수 검사를 완료한 뒤 478명은 자가격리하고 337명은 능동감시 조치한다.

보건당국은 이들 접촉자 가운데 확진자가 이틀 연속 발생하면서 확진자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최초 감염원과 감염경로는 아직 조사 중이다.


◇ 식당과 다단계업체 사업설명회 감염도 지속

382번과 384번 확진자는 포항 70번 확진자와 연제구에서 열린 건강식품 관련 다단계업체 사업설명회에서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설명회 참가자는 43명, 직원이 7명이었고, 현재까지 42명을 검사한 결과 누적 6명이 확진됐다.

383번 확진자는 36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부산 북구의 한 고깃집에서 접촉했다. 362번 확진자는 이달 6일 오후 3시 50분부터 5시 45분까지 한 식당을 방문했는데, 손님 21명 및 종사자 4명과 접촉했다. 이 식당과 관련된 확진자는 이날 경기도 안산에서도 1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7명으로 늘었다. 확진자는 모두 식사를 하던 손님이었고 마스크를 했던 종사자 4명은 모두 음정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 384명 가운데 60명이 입원 치료 중인데 3명이 중증이고 4명이 위중한 상태다. 검역단계 확진자 1명을 포함해 총 61명이 부산의료원(53명), 부산대병원(5명), 동아대병원(2명), 부산백병원(1명)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1명이 추가 퇴원해 격리해제자는 누적 320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4명이다. 자가격리자는 접촉자 525명, 해외입국자 2248명으로 총 2773명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