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소년·임산부 접종일 앞두고… 독감 예방접종 일시 중단

'전국민 무료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지난 17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도지부에 독감 예방접종을 맞으려는 시민들이 길게 줄 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백신 조달 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견됐다며 독감(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혔다. 청소년과 임신부들의 접종 시작 직전 나온 조치다.

질병관리청은 백신을 조달하기로 계약된 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21일 오후 늦게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가 발생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질병청은 지난 8일부터 독감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하는 생후 6개월부터 만 9세 미만의 아동을 상대로 무료 접종을 시작했다. 22일부터는 전국 초·중·고교생과 임신부 등에 대한 접종도 시작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번 발표로 관련 계획은 일단 중단됐으며 추후 백신 물량 확보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재개될 예정이다.

문제가 발견된 백신은 13~18세 청소년의 접종에 사용될 계획이었던 물량으로 알려졌다. 질병청은 품질 검증 차원에서 13~18세 청소년 뿐 아니라 전체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다만 지난 8일부터 아동들에게 접종된 물량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문제를 인지한 뒤 일단 해당 업체의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을 중단시켰다. 이미 공급된 백신은 품질이 검증된 경우 순차적으로 공급을 재개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질병청의 의뢰를 통해 백신 품질과 관련된 일부 항목을 시험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예방접종 중단과 관련 참여 의료기관 및 대상자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안내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며 “현재까지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이상 반응이 신고된 사례는 없으나 이상 반응 모니터링을 더욱 철저히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질병청은 22일 오전 10시 충북 오송청사에서 식약처와 합동 브리핑을 열어 세부적인 관련 사항을 발표할 방침이다.

정부는 앞서 올겨울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 대상을 대폭 확대한 바 있다.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는 총 190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37%에 해당한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