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강성범·권상우 “도박 사실무근”…김용호 2차폭로 예고

개그맨 강성범(왼쪽 사진)과 배우 권상우. 강성범 유튜브 채널 캡처, 뉴시스

개그맨 강성범과 배우 권상우가 불법 도박 의혹을 전면 부인한 가운데 의혹을 제기한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2차 폭로를 예고했다.

21일 김용호는 앞서 문제를 제기했던 유튜브 영상의 댓글난에 “역시나 강성범이는 거짓말을 하는군요. ‘아내가 준 2만원으로 게임을 한 게 원정도박이냐’고 언론 인터뷰를 하던데 연예부장이 어디까지 취재했는지 알고 이렇게 쉽게 해명하는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이라고 하던데 꼭 해줬으면 좋겠다. 재밌어졌다”며 “다음 방송 기대해 달라. 확실하게 하겠다”고 연이은 폭로를 예고했다.

앞서 김용호는 20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강성범의 필리핀 원정 도박을 제보하는 메일과 함께 그가 필리핀 카지노에서 사회를 보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 VIP”라고 언급했다.

김용호는 또 과거 가수 신정환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 사설 도박장에서 검거될 당시 도박에 참여했던 연예인 3명 가운데 1명이 배우 권상우라고도 주장했다.

김용호는 “경찰이 훨씬 더 유명한 권상우를 잡아가야 하는데 신정환을 잡아갔다. 당시 조직의 비호하에 권상우는 도망가고 신정환만 잡혀간 것”이라며 “함께 도박했는데 신정환만 잡혔으니 속으로 신정환이 얼마나 억울하겠냐”고 말하기도 했다.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강성범과 권상우는 모두 “불법 도박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강성범은 언론 인터뷰에서 “필리핀 한인회를 잘 알고 있어 행사 초대를 많이 받았을 뿐이다. 사회를 본 건 사실이지만 불법 도박은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권상우 역시 소속사 수컴퍼니를 통해 “과거 도박 의혹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이다. 사실무근”이라며 “앞으로 대응 방식은 추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