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광모 LG 회장 “고객에 대한 ‘집요함’ 변곡점으로 삼아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화상으로 사장단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사업별 특성에 맞는 기회를 찾아 발 빠르게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구광모 회장 포함 권영수 ㈜LG 부회장, 권봉석 LG전자 사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LG 최고 경영진 40여명은 22일 오전 LG경제연구원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제 환경 변화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공유했다.

LG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여파가 길어지면서 글로벌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보호주의 확산과 탈세계화 가속화,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동·교역의 제약이 홈, 건강·위생, 비대면·원격, 친환경 등의 분야에서 수요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LG 최고경영진은 사업별 특성에 맞는 기회를 찾아 비즈니스 모델 혁신 등을 통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생존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주요 시장별 공급망 유연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논의했다.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X) 가속화와 관련해서는 사용 패턴과 고객 만족도 등의 빅데이터를 제품 디자인과 상품기획, 마케팅 의사결정에 활용 중인 LG전자의 사례를 공유했다. LG는 하반기부터 계열사의 20여개 조직에서 선정한 40여개의 세부 DX 과제를 본격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다.

구 회장은 이날 “평균적인 고객 니즈에 대응하는 기존의 접근법으로는 더 이상 선택받기 어렵다”며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지금이 바로 우리가 바뀌어야 할 변곡점”이라고 강조했다.

LG사장단회의는 통상 LG인화원에 모여 온종일 진행됐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는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압축적으로 진행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