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정세균, 코로나 검사 받아…총리실 직원 확진 여파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서울 종로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총리실 근무자가 오전 10시20분쯤 코로나19 양성 통보를 받은 여파다. 정 총리는 밀접 접촉자가 아니지만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오후 6시쯤 나올 예정이다.

검사 결과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도 검사 대상이 될 수 있다. 정 총리가 전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주례회동을 한 데 따른 것이다. 22일 국무회의는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각각 참여했다.

이번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총리실 A국장은 정 총리의 측근으로, 지난 7일 접촉한 사람이 확진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검체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