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 ‘역사’ ‘조용필’…떠나는 이해찬에 쏟아진 헌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오른쪽)가 22일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자신의 전기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으로 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 인사들이 22일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찬사를 쏟아냈다. 이 전 대표의 전기 만화책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서다.

축하연은 주요 정치인들과 지자체장, 재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을 이뤘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 전 대표는 민주정부 13년의 역사이자 주역으로, 그 기간 비판도 칭송도 있었다”며 “우리는 그의 경륜과 혜안을 그리워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앞날을 응원하며 한 가지만 충고의 말씀을 드리겠다”면서 “술을 줄이고, 담배를 줄이라”고 웃으며 말하기도 했다.

지난 8월 당권을 이어받은 이낙연 대표는 “이 전 대표가 철길을 잘 깔아놔서 저는 그냥 편안하게 달리기만 하면 돼 행운”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노무현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2002년 대선 당시를 돌이키며 “이 전 대표가 선대위 기획본부장을 했는데, 기획이 샘물 솟듯 나와 경이로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조용필 다음에 노래를 부르는 사람은 불운하다고 하는데, 곰곰이 생각해 보니 이해찬 대표 뒤를 따라다니는 것이 다행”이라고 강조했다.

발간위원장으로서 전기 작업에 참여한 김두관 의원은 “이 전 대표가 현대사에서 수많은 명장면을 만든 36년의 정치인생을 마치고 자연인으로, 평당원으로 돌아온다”며 “1인자 같은 2인자의 퇴임”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의 역사를 돌아보면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에 그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며 “이해찬은 민주당의 살아 있는 역사”라고 추켜세웠다. 이어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이해찬이라는 거인의 어깨에 기대 여기까지 왔다”고 평가했다.


이 전 대표는 답사를 통해 “좋은 말인지 나쁜 말인지 분간이 안 되는 말씀도 많이 하시는데, 바이러스와 비슷한 것이 아닌가”라는 농담을 던졌다.

그는 “(2018년) 당대표 선거 때 가까운 웬수(원수)들이 와서 대표를 해야 한다고 했는데, 그때 총선을 계기로 재집권의 기반을 만들자고 마음먹었다”며 “시스템 공천 전례를 만들어놓는 게 당 발전의 디딤돌이 되겠다고 생각해 역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앞으로 1년간 회고록을 쓰는 것이 마지막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