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20만명이 한달 쓸 물 아꼈다

카본 트러스트 ‘물 발자국’ 인증

장성재 삼성전자 DS부문 환경안전센터장(왼쪽)과 주한영국대사관 마크 버티지 기후경제참사관이 22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물발자국' 인증 수여식을 가졌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화성캠퍼스가 글로벌 반도체 업체 최초로 ‘물 사용량 저감 사업장’으로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자사 화성캠퍼스가 22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영국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 인증 수여식에 조직 단위 ‘물 발자국’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2001년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탄소를 감축하기 위해 설립한 친환경 인증기관이다. 물 발자국 인증은 3년간 사업장이 사용한 용수량과 용수 관리 체제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여한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 위치한 그린센터 전경. 삼성전자 제공

반도체 제조공정에서는 청정도 확보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무기질이나 미립자가 포함되지 않는 ‘초순수’를 사용한다. 삼성전자는 물 사용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공정을 최적화하고 ‘멤브레인’(membrane·특정 성분을 선택적으로 통과시켜 혼합물을 분리하는 막) 기술을 도입해 고농도 폐수를 정화했다. 또 용수 절감을 위해 임직원을 대상으로 30개 이상의 기술직무교육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은 이런 노력을 통해 2017∼2018년 5015만t이었던 평균 용수 사용량을 지난해 4911만t으로 104만t 절감했다. 이 절감량은 인구 20만명이 한달간 사용하는 용수와 비슷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철저한 수자원 관리를 환경보호의 시작으로 인식하고 10년 이상 수자원을 아껴 쓰고 재사용·재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그린센터 안에 있는 오염물 제거 설비(CEDI).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저전력 특성을 극대화한 메모리 솔루션, 탄소 저감, 폐기물 저감 등을 통해 다양한 인증을 획득했다. 지난해에는 5세대(9x단) V낸드 기반의 ‘512GB eUFS 3.0’ 제품이 제품 단위 ‘탄소발자국’과 ‘물발자국’ 인증을 동시에 받았다. 지난 7월 DS부문 산하에 지속가능경영사무국을 신설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