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번에 익수자 구하고, 법학박사 취득까지…대전소방관들 눈부신 활약

대전소방본부 신상규 소방경, 비번인 날 물에 빠진 10대 구해
대덕소방서 임재만 소방위는 소방사무 주제로 박사학위 취득

대전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 현장기동대 신상규 소방경. 대전소방본부 제공

비번인 날 산책을 하다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하고, 학업에 매진해 법학박사학위를 따는 등 대전지역 소방관들이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다.

22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119특수구조단 현장기동대 소속 신상규 소방경은 비번이었던 지난 20일 오후 12시 40분쯤 대전 서구 흑석동 노루벌 캠핑장 인근에서 산책을 하고 있었다.

산책을 즐기던 그는 사람들의 다급한 목소리를 들었다. 캠핑장 옆 강물에 10대 학생이 빠져 의식을 잃어가고 있었던 것이다.

즉시 강물에 뛰어들어 학생을 구조한 그는 이물질에 의한 기도 폐쇄를 확인, 이물질을 제거한 뒤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다행히 학생의 상태도 호전되기 시작했다. 이 학생은 서부소방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소방경의 침착한 구조와 빠른 응급처치가 소중한 생명을 살린 것이다.

1급 응급구조사와 수상인명구조원 자격을 갖춘 신 소방경은 구급대원으로 소방에 입직, 현재 20년차 구조대원으로 근무 중이다.

신상규 소방경은 “소방공무원으로서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주변에서 도와주신 시민들에게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시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대덕소방서 임재만 소방위. 대전소방본부 제공

바쁜 일상 속에서 학업에 매진해 법학박사학위를 취득한 소방관도 있다.

대덕소방서 소속 임재만 소방위가 취득한 박사학위논문의 주제는 ‘소방사무에 관한 공법적 연구’다.

이 논문은 조직법·작용법·구제법 등 소방사무의 전반을 다룰 뿐 아니라,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과 소방사무에 대한 국민의 권리구제 범위확대가 포함됐다.

임 소방위는 광범위한 소방사무가 행정법학에서 경찰행정의 한 부분으로 간략하게 언급된다는 점에 착안했다. 이에 따라 소방사무의 특수성을 반영한 법리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2004년 소방공무원으로 임용된 임 소방위는 16년 간 119구급대원으로 근무하면서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켜 ‘하트세이버’를 수상했다. 올해 초에는 소방청 동원령에 따라 대구시에 파견돼 코로나19 확진환자를 이송하는 등 소방행정발전에 기여했다.

특히 학업에도 매진해 연세대 대학원에서 법학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지난달 충남대 대학원에서 법학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임 소방위는 한국화재소방학회·한국응급구조학회 정회원으로 학술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임 소방위는 “앞으로 국가와 지자체가 소방사무를 보다 합리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에 대한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임재만(가운데) 소방위와 동료 소방관들. 대전소방본부 제공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