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스크’ 때문 아냐” 지하철 발길질 영상, 알고 보니…

연합뉴스

‘마스크 제대로 쓰라’는 요구 때문에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던 지하철 난동 영상이 마스크 착용과는 관련 없는 사건으로 확인됐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0시20분쯤 서울 강남구 한티역에서 구룡역 구간을 지나던 지하철 수인·분당선 열차 내에서 남성 A씨가 젊은 남녀의 대화에 끼어들며 “내리라”고 요구했다.

좌석에 앉은 남녀는 앞에 서서 자신들을 내려다보는 A씨의 시선을 피하며 거의 대꾸하지 않았다. 이들에게 약 5분간 계속 말을 걸고 소리치던 A씨는 열차가 구룡역에 도착하자 남성의 가슴팍을 발로 차고 열차에서 내렸다.

A씨는 하차 후에도 열차 문을 막고 서서 남성의 팔을 잡아당겼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A씨가 문을 막은 데다가 역무원이 열차 내부를 점검하느라 4분 정도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고 말했다.

당시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A씨가 마스크를 턱까지 내려쓰고 있던 점을 두고 마스크 착용 문제 때문에 시비가 벌어진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관련 신고를 접수한 서울 수서경찰서는 마스크와 전혀 관계없는 사건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연인으로 보이는 남녀가 대화를 하던 중 잠시 언성이 높아지자 술에 취한 듯한 A씨가 시비를 건 것”이라며 “사건 관계자들의 인적사항을 확인해 수사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