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달리자” 美고속도로 한낮의 승마 추격전 [영상]

abc7chicago 캡처

‘도시의 카우보이’를 자처하는 미국의 한 남성이 퇴근 시간 도심 인근 고속도로에서 말을 타고 달리며 페이스북 생중계를 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남성은 미국 시민들에게 ‘아동 보호’라는 메시지를 주고 싶어 이런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일리노이주 경찰에 따르면 문제의 남성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오후 4시쯤 시카고 댄 라이언 고속도로에 카우보이 복장으로 말을 타고 나타났다. 이 남성은 오토바이 부대의 호위를 받으며 승마를 즐겼으며 이로 인해 일대에는 큰 혼잡이 빚어졌다.

이 남성은 말을 타고 달리며 페이스북 생중계를 하는 대범함도 보였다. 동영상 속에서 그는 “어린이 생명은 소중하다(Kids Lives Matter)”라고 연신 외친다.

경찰은 운전자들로부터 잇따라 신고가 접수되자 현장으로 출동했다. 지역방송 보도를 보면 옆 차선의 차량 탑승자들이 차창 밖으로 고개를 내밀고 이 남성과 오토바이 부대를 구경했다. 이 남성은 약 13km를 달리다가 뒤따라온 경찰 순찰차 2대에 이끌려 도로를 벗어나 말을 멈췄다. 남성은 곧 수갑이 채워진 채로 순찰차에 호송됐다.

The Dreadhead Cowboy 페이스북

abc7chicago 캡처

고속도로 승마 소동을 벌인 남성의 신원은 33살의 애덤 홀링스워인 것으로 확인됐다. 드레드헤드 카우보이(The Dreadhead Cowboy)라는 별명으로 페이스북 페이지를 운영해온 그는 시카고 흑인사회에서는 제법 잘 알려진 유명인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뉴욕 트리뷴지에 따르면 홀링스워는 지역에서 열리는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에도 말을 타고 나타난다고 한다.

이 카우보이는 자신이 어린이 총기 사고 피해자들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말을 타는 시위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애덤 홀링스워가 고속도로 질주 이후 경찰에 체포된 모습. The Dreadhead Cowboy 페이스북

The Dreadhead Cowboy 페이스북

홀링스워는 사건 몇시간 전인 낮 12시에도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고속도로 질주’를 예고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서 그는 “9월 21일 오후 3시에 자유로운 시간을 보낼 것이다. 특히 이번 이벤트는 놓치면 후회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경찰은 현재 사건의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며 홀링스워가 탄 말은 동물보호센터로 보내질 것이라고 밝혔다.

송다영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