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남기 “오늘 추경 통과시 내일 임시 국무회의서 확정”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여야가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합의 내용을 발표한 데 대해 ”우리가 검토한 큰 틀이 대부분 반영됐다”고 밝혔다.

정부가 여야의 4차 추경 합의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추경 집행에도 속도가 날 전망이다. 홍 부총리는 또 “오늘 본회의를 통과하면 내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추경 공고안 및 배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제 저녁부터 늦은 밤까지 물밑 협의를 하다 오늘 오전 추가 협의를 통해 추경 협상이 마무리됐다”며 합의 배경도 설명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만나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지원’을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축소했다. 이에 따라 당초 9200억원 수준이었던 관련 예산을 약 5200억원 삭감했다.

독감백신 무료 예방접종 대상을 확대하고 돌봄 지원 대상을 현재 초등학생에서 중학생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지원 금액은 15만원으로 정해졌다. 유흥주점·콜라텍 등 정부 방역 방침에 협조한 집합금지 업종에 대해서도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00만원을 지급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