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 AI 연구개발회사 ‘가우스랩스’ 설립


SK하이닉스는 지난달 미국 실리콘밸리에 산업용 AI 전문회사 ‘가우스랩스’를 설립한 데 이어 이달 말 한국 사무소를 개소한다고 22일 밝혔다. 신설 법인의 자본금은 5500만달러(640억원)이고 2022년까지 SK하이닉스가 전액 투자할 예정이다.

가우스랩스는 AI를 통한 반도체 제조 공정 등의 혁신을 목표로 한다. SK하이닉스의 제조 현장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해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AI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이를 통해 공정 관리와 수율 예측, 장비 유지보수, 자재 계측, 결함 검사 및 불량 예방 등 반도체 생산 공정 전반의 지능화와 최적화를 추진하게 된다.

초대 대표이사는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 석학 회원이면서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가인 김영한 미국 UCSD 종신교수가 선임됐다. 기술 개발을 지휘할 연구·개발(R&D) 최고책임자로는 아마존 출신의 윤성희 박사가 발탁됐다. 윤 박사는 반도체, 전자상거래 등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실력을 쌓은 AI와 컨벡스 최적화 전문가다.

가우스랩스는 앞으로 SK그룹 관계사는 물론 전 세계 고객을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20명 수준의 글로벌 AI 전문가를 확보하고, 2025년까지 200명 규모의 회사로 키울 계획이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