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 “새 아이패드·애플워치 원격근무 결과물”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원격근무에 대해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가 언제 끝날지 장담할 수 없기 때문에 원격근무를 지속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쿡 CEO는 이날 애틀랜틱 페스티벌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대다수 직원이 원격근무를 하면서도 새로운 애플워치와 아이패드를 만들어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원격근무를 하면) 물리적으로 함께 있는 거 같지 않다. 모든 직원이 사무실로 돌아오는 걸 기대할 수도 없다”면서 “하지만 원격으로도 업무가 잘 되는 걸 발견했기 때문에 예전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쿡 CEO는 현재 직원 중 10%에서 15% 정도가 사무실에 복귀했다면서 내년 언제쯤에는 대부분의 직원이 실리콘밸리의 새 사옥에서 근무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원격근무에 대한 쿡 CEO의 평가는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와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CEO의 최근 부정적인 평가와 대비된다.

앞서 며칠 전 헤이스팅스는 재택근무에 좋은 점을 찾지 못했다면서 완전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다이먼은 사무실 근무가 곧바로 재개되지 않으면 지속적인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쿡 CEO는 언제까지 애플에 있을 것이냐는 질문에 “두고 보자”며 즉답을 피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