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요엘 레비의 ‘세 가지 음악 선물’ 유튜브서 공개

23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공개

공연의 한 장면. KBS교향악단 제공


KBS교향악단이 요엘 레비 전 음악감독의 ‘세 가지 음악 선물’을 23일부터 4회에 걸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레비는 지난달 여수음악제 개막공연과 KBS교향악단 특별연주회 지휘를 위해 입국 후 2주 동안 자가격리 기간을 거쳤다. 하지만 광복절 집회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를 상향돼 모든 연주회가 취소됐다. 레비는 자신을 기다렸던 많은 클래식팬을 위해 미국 출국 전 KBS교향악단과 함께 ‘세 가지 음악 선물’이란 타이틀 아래 특별한 공연들을 준비했다.

이 공연은 KBS 시청자 주간을 기념해 전임 KBS교향악단 음악감독이 시청자에게 전하는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 지난 3년의 여수음악제 음악감독으로서 여수시민과 음악학교 학생에게 전하는 모차르트의 ‘세레나데 13번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무지크’,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전하는 차이콥스키의 ‘현을 위한 세레나데’ 등 3곡으로 이뤄졌다. 여기에 특별 앙코르 영상이 더해질 예정이다.

레비는 “8개월 만에 한국 팬과 만날 마음에 설레는 마음으로 자가격리 기간을 지냈지만, 무대에 오르지 못해 너무 아쉬웠다. 그만큼 온라인 콘서트를 통해 관객과 만날 수 있게 돼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은 인류의 영혼으로 우리에게 희망을 주는 원동력이며,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주는 염원이다. KBS교향악단과 특별하게 준비한 음악 선물을 통해 시청자와 여수시민, 여수음악제 음악학교 학생, 대한민국 국민 모두 영혼의 위안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KBS교향악단은 지난 3월 유튜브에서 디지털 K-Hall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말러 시리즈, 서곡 시리즈 등 다양한 주제의 공연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레비의 이번 공연은 23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3시에 공개된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