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제1야당 비호감 많아, 이대로면 서울시장 진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이대로라면 야권이 선거에서 질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22일 MB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0일 넘게 고생했지만 실제 민심이 변하는 지표는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취임했을 때 당 지지율과 지난주 지지율이 각각 17~20% 사이에 머무는 등 큰 차이가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2년 대선뿐 아니라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도 굉장히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1야당에 비호감인 사람들이 정말 많다”며 “국민의힘만 혁신한다고 하면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다. 야권에서 필요한 건 혁신 경쟁”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묻는 말에는 “생각해본 적도 없고 고려하지도 않는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오는 23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주최하는 강연에 연사로 나서는 데 대해서는 “그동안 국민의당과 어떤 소통도 없었다”며 “정부를 제대로 견제한다는 입장에서 보면 서로 접점을 찾아가는 시작이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