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엔총회 연설서 미국 겨냥한 시진핑 “대화 통해 문제 해결”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미·중 갈등을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시 주석은 2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화상연설을 통해 “국가 간 차이점이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중국은 세계 최대의 개발도상국으로서 평화적이고 개방적이며 패권이나 세력 확장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도 “중국은 다른 나라와 냉전이나 전면전을 벌일 생각이 없다”며 “세계가 문명 간 충돌에 빠지는 상황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시 주석은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현재 두 나라가 틱톡 등 경제뿐 아니라 남중국해 문제 등 경제·군사적으로 마찰을 빚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시 주석의 발언은 향후 미국과의 관계에 대한 중국 입장으로 풀이할 수 있다.

시 주석은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각국이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정치화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코로나19 정치화’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기한 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책임론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보다 앞 순서에 공개된 화상연설에서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그러나 시 주석은 역시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WHO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중국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을 전 세계를 위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일방주의 대신 다자주의를 통한 국제 협력을 주장했다. 그는 글로벌화에 대한 반대를 모래 속에 머리를 파묻은 타조와 풍차에 달려드는 돈키호테에 비유하기도 했다.

한편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시 주석의 화상연설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정치 바이러스’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장 대사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 앞서 방영된 화상연설에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로 규정하면서 중국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한 반박으로 해석된다. 또한 장 대사는 “중국은 근거 없는 주장에 반대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비판에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