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입원 치료 후 음성…일상 복귀” 배우 김원해 완치 판정


배우 김원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

김원해 소속사 더블에스지컴퍼니는 “김원해가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시설에 입원 후 치료받았으며 22일 음성 판정을 받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어 “발병 후 증상도 미미해 상태는 굉장히 양호한 편이었지만 향후 후유증 등에 대해 우려가 있는 만큼 김원해가 건강한 모습으로 이후 작품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건강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원해는 지난달 19일 연극 연습을 하던 출연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에 스스로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이후 양성 판정을 받은 김원해는 격리시설에 입원해 치료받았으며 증상은 양호한 상태로 전해졌다.

김원해와 함께 있었던 현장 매니저는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매니저도 자가격리 2주 후 코로나 재검사를 받았다. 이때도 음성이 나왔다. 김원해는 다음달 17일 tvN 드라마 ‘스타트업’ 출연을 앞두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