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007 악당’ 미카엘 롱스달 별세…향년 89세

연합뉴스

‘007’ 시리즈에서 빌런 휴고 드랙스 역으로 명성을 얻은 프랑스 배우 미카엘 롱스달(Michael Lonsdale)이 별세했다. 향년 89세다.

프랑스 언론 르 몽드는 미카엘 롱스달은 이날 파리에서 사망했다고 현지시간으로 21일 보도했다. 매체는 고인에 대해 “지난 50년 동안 프랑스 영화에서 가장 매혹적이고 지워지지 않는 존재 가운데 하나”라고 추모했다.

1931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난 미카엘 롱스달은 24세에 연극배우로 데뷔했다. 누벨바그의 거장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의 ‘검은 옷을 입은 신부’(1968)와 ‘훔친 키스’(1968)에 잇따라 출연하면서 주목받았다.

특히 ‘007’ 열한 번째 시리즈 ‘문레이커’(1979)에서 빌런 휴고 드랙스 역으로 유명한 고인은 영화 ‘신과 인간’(2010)에서 주연을 맡아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받기도 했다. 프랑스의 아카데미로 불리는 세자르 영화제에선 남우조연상을 받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