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탄소년단, 미NBC 토크쇼 5일 연속 출연… ‘BTS 위크’

미국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 등장한 방탄소년단. 사진=연합뉴스

신곡 ‘다이너마이트’로 미국에서 흥행몰이 중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현지 지상파 방송 토크쇼에 닷새 연속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다.

미국 NBC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이하 팰런 쇼)은 현지시간으로 월요일인 28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를 ‘BTS 주간’(BTS Week)으로 특별편성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토크쇼에 닷새 연속 출연하며 ‘다이너마이트’를 비롯해 매일 다른 곡과 스페셜 코너, 인터뷰 등으로 시청자와 만난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팰런 쇼’에서 특정 아티스트를 위한 주간 기획을 편성하는 건 매우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방탄소년단은 2018년 9월 이 토크쇼에 처음 출연해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타이틀곡 ‘아이돌’과 수록곡 ‘아임 파인’ 무대를 꾸몄다.

지난 2월에는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타이틀곡 ‘온’ 무대를 이 방송을 통해 처음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뉴욕 기차역인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에서 마칭 밴드, 안무가들과 역동적인 안무를 선보였다.

진행자 지미 팰런은 “지난번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을 통째로 비워 공연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더 나은 걸 보여줘야 하는 큰 숙제를 안았다”며 “하룻밤 공연보다 더 큰 게 뭘까? 그건 바로 주간 편성”이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2주간 정상을 차지하고, 이후 2주간 2위에 오르며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3일 ‘빌보드 뮤직 어워즈’가 발표한 후보 명단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작년 시상식과 같은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