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예스도 코로나19…웨스트햄 3명 확진

데이비드 모예스 웨스트햄 감독 AP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웨스트햄은 23일 오전(한국시간)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과 수비수 이사 디오프, 미드필더 조시 컬렌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무증상 감염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런던 스타디움에서 카라바오컵(리그컵) 경기를 준비하고 있던 이들은 곧바로 귀가했다.

구단은 “3명 모두 보건 당국의 지시와 프리미어리그 가이드라인 및 프로토콜을 따를 것이며 웨스트햄 가족 모두는 감독과 두 선수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2020-2021 카라바오컵 3라운드 헐 시티와의 경기는 예정대로 진행됐고 웨스트햄의 지휘봉은 앨런 어바인 코치가 잡았다.

디오프와 컬렌도 애초 선발 출전 명단에 들었지만 경기 시작 45분 전쯤에 해리슨 애시비와 잭 윌셔로 교체됐다.

웨스트햄은 코로나19로 인해 사령탑과 주축 선수들이 빠지는 불운 속에서도 세바스티안 알레와 안드리 야르몰렌코의 멀티골 등에 힘입어 헐 시티를 5대 1로 완파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