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정세균 총리 “독감 예방접종 차질 빚어 국민께 송구”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코로나19 상황에서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독감 백신) 예방접종이 차질을 빚게 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어제 정부는 독감 백신 유통과정에서 제기된 문제를 확인하고자 2주 전부터 시작된 국가예방접종 사업을 잠정 중단했다”며 “국민건강 보호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질병관리청은 식약처와 유통된 백신의 안전성을 신속히 규명해 투명하게 밝혀주고 만일의 비상상황을 대비한 백신 수급 대책도 미리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올해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이번 추석 연휴 기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다시 힘든 시기를 맞이할지, 소중한 일상을 되찾을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며 “특별 방역 기간에는 말 그대로 특별한 경각심을 가져주실 것을 국민 여러분께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석 연휴 이동 자제를 거듭 요청하는 한편 다음 주부터 적용될 특별 방역 대책을 구체화해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