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양시, 통일부에 ‘북한 상품 상설 전시판매장’ 설치 제안

킨텍스 제2전시장 ‘개성공단 평화누리 명품관’ 활용 계획


경기 고양시는 통일부가 추진하는 ‘북측과의 작은 교역’의 일환으로 고양시에 ‘북한 상품 상설 전시판매장’을 설치하는 방안을 통일부에 제안했다고 23일 밝혔다.

고양시는 킨텍스 제2전시장에 있는 ‘개성공단 평화누리 명품관’을 북한 상품 상설판매장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개성공단 평화누리 명품관’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판로 개척과 자생력 확보를 위해 2015년 9월 문을 열어 ‘시스브로’라는 자체 브랜드까지 개발하며 남북 상생의 평화상품을 알리고자 노력해 왔다.

그러나 2016년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이후 조업 재개가 불투명해지면서 지난해 1월 안타깝게도 문을 닫게 됐다. 이에 고양시는 남북평화의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이 공간을 다시 한번 남북화합의 장터로 새롭게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남북관계 악화로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생각되는 지금 이 순간순간이 어쩌면 우리 모두 남북평화를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무언가를 만들어 내고 노력해야 하는 시간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고양시는 인도적 대북지원, 평화의료센터 운영, 남북 보건의료 협력방안 구상 등 남북평화 정착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지금도 쉼 없이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고양시는 상설매장과 함께 50만여명이 방문하는 대표적인 국제행사인 ‘고양국제꽃박람회’에도 북한 상품 전시·판매 부스를 마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북한 상품 상설 전시판매장은 남북 간 물류 이동이나 방문객 접근 편의성 등을 고려하면 접경도시이자 남북을 잇는 관문도시인 고양시에 위치하는 것이 가장 적격이라고 생각한다”며 통일부의 긍정적인 검토를 기대하고 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