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옥순, 경찰 조사 후 “文정부가 코로나19로 시민 탄압”

뉴시스

역학조사 방해 혐의를 받는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씨가 유튜브 방송에서 “문재인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민을 탄압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주씨는 지난 21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았다. 남편과 함께 조사받은 주씨는 이후 진행한 유튜브 방송에서 “있는 사실 그대로를 경찰에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동선을 제대로 안 밝혔다는 이유로 고발당했는데 가평보건소에서 나를 고발한 것이 아니라 경기도 이재명 지사가 나를 고발했다”면서 “이 지사의 고발에 따라 성실히 조사를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지난달 19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20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 결과를 안 뒤 가평보건소에서 바로 나와 남편을 경기도 이천에 격리했다”며 “가평보건소에서 카드번호와 동선 등을 요구해 그대로 알려줬다. 일부러 안 가르쳐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주씨는 “내 휴대전화 GPS를 통해 이미 방역 당국은 나의 동선을 다 알고 있었다”며 “그런데도 내가 방역에 협조 안 했다고 보는 것은 행정적 제재가 과하다”고 말했다. 또 “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사람들만 검사받게 했다”면서 거듭 정부를 비판했다.

주씨는 지난달 15일 광복절에 열린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방역 당국은 동선 조사를 위해 주씨에게 28차례나 전화했지만 두 번만 응답했고, 그마저도 거짓말을 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주씨는 경찰에 변호사와 함께 출석해 “방역을 위해 협조했다”면서 “나는 낯선 전화를 잘 받지 않기 때문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오해가 생긴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