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사람 보다 저체중군이 폐 기능 더 안 좋다

폐 근육량과 관련 추정…“운동과 식생활 관리로 적정 체중 유지 중요”


폐 질환이 없는 건강한 사람도 저체중일수록 폐 기능이 떨어질 위험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규모 코호트(동일집단) 연구에서 저체중이 폐 기능 저하와 관련 높음을 밝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비만한 사람에게서 상대적으로 호흡기질환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재활의학과 윤경재,이용택,박철현 교수, 삼성서울병원 도종걸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2~2014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28만2135명을 분석한 결과, 저체중이 폐 기능 저하와 관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23일 밝혔다.

연구팀은 28만2135명을 체질량 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로 비만(≥25kg/㎡), 정상(18.5~25kg/㎡), 저체중(<18.5kg/㎡)으로 분류했다.

이어 호흡기능을 측정하는 검사인 FVC(Forced expiratory volume: 최대한 숨을 내쉬는 노력을 했을 때의 폐활량)와 FEV1(Forced Expiratory Volume in One Second: 1초 동안 내쉴 수 있는 공기의 양)으로 폐 기능을 측정했다.

그 결과 성별, 키 등을 보정한 이후에도 FVC는 비만군 3.96ℓ, 정상군 3.91ℓ, 저체중군 3.62ℓ로 나타났다. 또 FEV1도 비만군 3.28ℓ, 정상군 3.28ℓ, 저체중군 3.12ℓ로 저체중일수록 호흡 기능이 저하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FVC, FEV1 검사 결과는 고정돼 있는 정상, 비정상값이 있는 것은 아니다. 나이, 성별, 키에 따라 개인별 예상 수치가 나오는데, 그 예상 수치에 80% 미만일때 비정상으로 분류한다.

또 폐 기능이 좋지 않은 하위 80%가 차지하는 비율이 비만 그룹에 비해 저체중 그룹에서 4.9배가 더 높았다.

윤경재 교수는 “성별, 연령 및 흡연 여부 등과 관계없이 BMI가 낮을수록 폐 기능을 대변하는 수치들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며 “저체중 상태가 폐 기능 감소와 관련이 있는 원인은 폐 근육량과 관련 있을 것이라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박철현 교수는 “적절한 폐의 건강 유지를 위해서는 꾸준한 운동과 식생활 관리를 통해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게재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