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진애, 조선일보 사장 국감증인 신청…윤석열 회동 의혹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뉴시스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는 23일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을 대검찰청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방 사장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적 자리에서 만났다는 의혹 때문이다.

김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방상훈 일가의 사건이 중앙지검에 고발됐고, 이를 당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한 사람은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알려진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수사기관장이 사건 관계자를 사적 자리에서 만났다면 감찰 대상”이라며 “윤 총장과 방 사장 간의 검언유착 비밀회동 의혹을 풀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수천억원대 피감기관 공사 수주로 이해충돌 의혹을 빚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과 박 의원의 장남, 형, 배우자 등 일가족을 감사원 국감의 증인으로 신청했다. 참고인으로는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을 신청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