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면 채용 갑질” 취준생 울린 국민은행 채용 공고

뉴시스, 국민은행 채용공고

최근 국민은행 하반기 신입 행원 채용공고가 과도한 준비서류 등으로 취준생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1차 서류 전형부터 지나치게 많은 과제를 요구해 가뜩이나 좁은 문 앞에 좌절한 취준생들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22일 국민은행 홈페이지에는 2020년 신입 행원 하반기 채용공고가 올라왔다. 모집부문은 개인금융과 기업금융 직무를 통합한 신입 행원이다. 전형 절차는 공고 및 지원서 접수부터 서류전형, 필기전형, 1차 면접전형, 2차 면접전형까지 총 5단계다.

국민은행 채용공고 캡처

취준생들이 가장 반발하는 부분은 서류 전형이다. 국민은행 측은 입사지원서, 자기소개서 외에도 디지털 사전과제, 온라인 디지털 교육 과정(TOPCIT), A.I 역량 검사 등을 요구했다.

디지털 사전과제는 신입 행원으로서 직무 수행 능력을 평가하는 것이다. 지원자들이 국민은행에 재직 중인 행원이라고 가정하고 직접 과제 내용을 보고서로 작성해야 한다.

국민은행 측에서 제시한 과제 상황은 다음과 같다. 국민은행에서 주력하고 있는 디지털 금융 어플리케이션(KB스타뱅킹, 리브, KB마이머니)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해당 서비스의 현황, 강약점, 개선 방향 등의 내용을 담은 3~5페이지 보고서를 작성해야 한다.

국민은행 측이 추가적으로 낸 조건은 3가지다. ▲KB스타뱅킹 어플리케이션과 경쟁사의 유사 서비스 앱을 직접 사용해보고 비교해볼 것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앱스토어 리뷰 등을 살펴볼 것 ▲언론기사 검색 등을 활용할 것이다. 보고서 내용은 1차 면접 PT 전형에서도 활용된다고 밝혔다.

국민은행 채용공고 캡처

지원자들은 이외에도 온라인 디지털 교육과정(TOPCIT)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했다. 공고를 보면 비즈니스 영역(IT비즈니스와 윤리, 프로젝트 관리와 테크니컬 커뮤니케이션)은 수업 시간만 19시간에 달한다. 기술 영역(데이터 이해와 활용)은 총 5시간이다. 지원자들은 A.I 역량 검사도 추가적으로 봐야 한다.

게다가 이 모든 건 1차 서류 전형에서 요구하는 과제다. 지원자들은 입사지원서, 자기소개서, 디지털 사전 과제 외에도 24시간에 달하는 온라인 디지털 교육, A.I 역량 검사 등을 수행해야 했다. 하루 8시간씩 풀타임으로 강의를 듣는다고 해도 꼬박 3일을 투자해야 한다. 여기에 기본 입사지원서와 자소서, 디지털 과제 등까지 해내려면 1주일 이상을 국민은행 서류준비에만 매달려야 한다. 그리고 이 모든 걸 해낸다고 서류 전형을 통과하는 것도 아니다.

해당 공고를 본 취준생들은 한숨을 내쉬었다. 박모(26)씨 “서류전형에서 붙을지, 안 붙을지도 모르는데 무조건 24시간 교육을 들어야 한다”며 “서류 합격자도 아닌데 며칠을 투자해 왜 수업을 다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문과대학 졸업생이라는 김모(25)씨는 “국민은행 채용공고 보고 충격을 받았다. 이 정도면 채용 갑질 아닌가”라며 “IT직군을 뽑는 것도 아니고 일반 은행원을 뽑는 건데 이렇게 까다로울 줄 몰랐다. 코로나 때문에 채용길도 막혔는데 너무 우울하다”고 말했다.

국민은행 측은 “지금 채용 공고와 관련돼 논란이 된 내용을 파악 중”이라며 “조만간 관련 내용을 정리해서 보도자료를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