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보다 10배 큰 신사옥 짓고 새출발 알린 YG엔터

연합뉴스

YG엔터테인먼트가 기존 서울 마포구 합정동 사옥 옆에 10배가량 큰 신사옥을 짓고 새 출발을 알렸다.

23일 YG에 따르면 10년간 사용한 합정동 사옥 옆에 건설 중이던 신사옥이 착공 4년여 만에 최근 완공됐다. 지난주부터 일부 직원과 시설 장비를 배치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YG는 사업 성장과 함께 조직 규모가 커지자 주변 건물 여러 채를 임대해 사무실로 사용해 왔었다. 이번 신사옥 완공으로 모든 인력이 한곳에서 업무를 볼 수 있게 됐다. 두 건물 사이에는 지상 연결 다리를 설치해 이동과 업무 효율성을 높인다.

YG는 2012년부터 주변 땅을 매입해 2016년 신사옥 착공에 들어갔다. 신사옥은 지하 5층, 지상 9층 규모로 대지 3145㎡(약 1000평)에 실내 면적은 총 1만9834㎡(6000평)다. 복층형 대강당을 비롯해 대형 댄스 연습실, 대형 녹음 스튜디오, 전속 작곡가와 아티스트를 위한 개인 음악 작업실 등이 들어가 있다. 식당구역, 운동시설 등 직원 복지를 위한 공간도 포함됐다.

국내 ‘빅3’ 기획사 중 하나인 YG는 싸이, 2NE1, 세븐, 거미, 에픽하이 등 유명 가수들이 몸담았었다. 현재는 그룹 빅뱅, 블랙핑크, 위너, 아이콘, 악뮤(AKMU), 트레져 등이 소속돼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