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국정운영은 베네수엘라행 급행열차”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시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국정운영 방식을 겨냥해 ‘포퓰리즘’ ‘베네수엘라 급행열차’ 등 맹비난을 퍼부었다. 문재인정부의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반대 입장을 밝힌 자신에게 이 지사가 ‘기본적 이해 부족’ ‘정부 발목잡기’라고 비판하자 반격에 나선 것이다.

홍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가 4차 추경을 비판한 저를 향해 기본적 이해 부족이라고 했다고 한다”며 “참 어이가 없는 것이 국회의원, 당대표, 경남지사 등 국정경험이 25년이나 된 저를 보고 기본적 이해 부족이라는 비판은, 비판을 넘어 모욕에 가깝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해 “민주당에 사람이 없다보니 갑자기 주목을 받아 어깨가 으쓱해진 모양”이라면서 “문재인식 국정운영이 베네수엘라 완행열차라면 이재명식 국정운영은 베네수엘라 급행열차로 많은 국민들이 걱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망한 그리스의 파판드레우(전 그리스 총리)나 베네수엘라의 차베스(전 베네수엘라 대통령)를 베낀 이재명식 포플리즘 정책은 그 나라들처럼 우리나라를 망하게 할 것이다. 제대로 알고나 비판하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22일 “어떤 이유를 들어도 나는 이번 4차 추경을 반대한다”며 “퍼주지 못해서 환장한 정부 같다. 자기 돈이라면 저렇게 할까”라고 비판한 바 있다. 그러자 이 지사는 홍 의원을 겨냥해 “기본적 이해가 부족하거나 위기 극복을 방해하며 정부 발목잡기 하는 것”이라고 반격에 나섰다.

“퍼주기 환장한 정부” 홍준표에…이재명 “이해부족인 듯”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