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에 1625회 욕설… 60대 택시기사 못된 취미생활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112에 전화해 상습적으로 욕설과 폭언을 한 60대 택시기사가 구속됐다.

23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A씨(68)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8년 11월 1일부터 지난해 11월 8일까지 1년간 1625차례에 걸쳐 112에 전화해 “야 이 XX야”라며 폭언을 퍼부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택시를 운전하다가 손님이 없을 때 112에 전화를 걸어 욕설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누군가가 시켜서 그랬다”는 등 범행 동기를 명확히 진술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정신과 치료를 받은 이력은 없지만 추후 법원 선고를 통해 치료감호소에서 정신감정을 받게 될 것”이라며 “상습 악성·허위 신고자에 대해서는 형사 입건은 물론 손해배상청구를 통해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