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화 그룹 인스타그램 보면 ‘탄소 발자국’ 줄일 수 있다

한화그룹은 23일 인스타그램에 첫번째 탄소발자국 지우개 프로젝트로 실내조명 조도낮추기 캠페인을 업로드했다. 한화 제공

한화그룹이 일상생활 속 친환경 기술을 소개하는 사회관계망(SNS) 캠페인을 시작한다. 캠페인에 참여한 시민들에는 추첨을 통해 친환경 선물을 증정한다.

한화그룹은 23일부터 8주 동안 한화그룹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탄소발자국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을 매주 1개씩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내조명 조도 낮추기, 분리배출 잘하기, 도시락통 사용하기 등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 가능한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소개된 기술을 실천했다는 인증사진을 본인 인스타그램에 계정과 관련 해시태그를 추가한 시민을 대상으로 매주 3명씩 추첨해 친환경 샴푸바, 대나무 칫솔, 고체치약, 진공 텀블러 등의 선물을 증정한다.

탄소발자국은 제품 생산과 소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총량을 탄소발자국으로 표시하는 것에서 유래했다. 탄소발자국 표시는 발생한 이산화탄소의 무게 또는 실제 광합성을 통해 감소시킬 수 있는 이산화탄소의 양을 나무의 수로 환산해 표시한다. 이는 2006년 영국의회 과학기술처에서 최초로 제안한 개념이다.

한화그룹은 “코로나 바이러스, 태풍, 폭우 등으로 미래와 환경에 대한 걱정과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모두가 실천할 수 있는 일상생활 속 친환경 기술을 소개해 지속가능한 내일을 만들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