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재난지원금 지급 확인’?… “정부 문자엔 링크없어요”

경찰청, ‘2차 재난지원금 신청’ 빙자 스미싱 문자 주의보

재난지원금 스미싱 문자 사례 캡쳐. 경찰청 제공

22일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로 정부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준비에 들어간 가운데 2차 지원금 신청 안내 문자를 빙자한 스미싱 문자가 등장해 피해가 우려된다. 경찰청은 “정부의 공식 재난지원금 안내 문자에는 링크가 없다”면서 인터넷 주소(URL)나 첨부파일 등이 있는 스미싱 문자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경찰청은 23일 “2차 재난지원금 신청에 대한 안내문자를 빙자한 스미싱 범죄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스미싱 범죄에 활용되는 문자메시지 사례를 공개했다. 스미싱 범죄는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스마트폰에 설치돼 피해자가 모르는 사이 소액결제를 하거나 개인·금융정보를 탈취하는 범죄다.

이번에 2차 재난지원금 신청을 앞두고 유포된 문자에는 “(국세청) 2차 재난지원금 신속 지급 즉시 확인”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링크 주소가 붙어 있다.

앞서 지난 1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기간에는 ‘긴급재난지원금 조회 및 안내’ 등의 내용을 담은 스미싱 문자를 통해 소액결제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경찰청은 “정상적인 재난지원금 안내 문자에는 링크가 첨부되지 않는다”면서 “발송자가 확인되지 않는 문자메시지를 받으면 인터넷 주소(URL)나 첨부파일을 클릭하지 말고, 아는 사람의 문자메시지도 클릭 전에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만약 스미싱 문자로 피해를 본 경우에는 사이버범죄신고상담시스템(eCRM)으로 신고할 수 있다.

경찰은 이와 관련,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협업해 2차 재난지원금 신청 등을 가장한 스미싱 범죄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지방청 사이버수사대를 책임 수사 관서로 지정하여 엄정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