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호영 “개천절 집회 무슨 권리로 막나, 정권비판 두려운 것”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열린 호남동행국회의원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당 일각과 일부 보수단체가 주장하는 ‘드라이브 스루’ 개천절 집회에 대해 법규나 방역수칙이 위반되지 않으면 막을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다만 집회 주최의 주장에 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주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국민의힘 호남동행 의원 발대식에 참석해 “(드라이브 스루 집회는) 그 사람들의 정치적 주장인데 그게 뭐가 문제냐”며 “교통법규에 위반되지 않고 방역에 방해되지 않으면 막을 수 있는 것이 뭐가 있냐”고 말했다.

전날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냐”고 말해 여당으로부터 개천절 집회를 방조하는 것 아니냐는 공격을 받았다.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주장한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김진태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이러한 비판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에서 그런 말 하는 사람들은 정권 비판이 두려운 것”이라고 지적하며 “우리는 그 사람들 주장에 다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방역과 교통에 방해되지 않으면 헌법상 권리인 것을 무엇으로 막나. 저 사람들(여당)은 정권 비판을 하려는 사람들 입을 틀어막으려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개천절 집회를 미뤄달라고 한 내용과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전체가 빡빡하게 모여서 코로나 방역에 방해되는 걸 걱정하는 것”이라며 “정치적 주장을 하지 말라고까지 우리가 요구하거나 강요할 권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

한편 이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주최한 미래혁신포럼 초청특강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참석했다. 특강에는 주 원내대표를 비롯해 국민의힘 의원만 20여명이 참석했다.

양당 간 협력이 계속 이어지는 부분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여전히 정치는 통합이고 세력을 넓혀가는 것이기 때문에 외연을 확장하고 같이 가는 것은 필요하다고 본다”며 “다만 언제 어느 때에 하는 것이 효과가 극대화되는지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 다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와의 연대에 부정적인 시각을 꾸준히 드러나고 있는 김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비대위원장도 언젠가 연대해야 한다는 생각은 하고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집합금지 명령 무시해 기소된 김문수 “코로나 독재”…또 집회 예고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