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동작구, 내년 1월 상도4동에 구립 어린이집 준공

지상 4층 놀이중심의 영유아 친화적 건물로 설계…구립 어린이집 이용률 50% 달성

구립 윤슬어린이집 조감도

서울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내년 1월 준공을 목표로 상도4동에 구립 윤슬어린이집 건립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사업비 32억 5000만원을 투입해 구립 어린이집과 맘스하트카페 등 확충을 통해 인근 지역의 보육수요를 해소하고, 미세먼지 걱정 없이 안심하고 뛰어놀 수 있는 영유아 놀이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구는 지난해 건축전문가, 구립어린이집 원장 등 건축‧보육 전문가로 구성된 구립어린이집 설계 자문단을 구성하고 총 3차례 자문을 거쳐 놀이중심의 영유아 친화적 건물로 설계했다.지상 4층, 연면적 860㎡에 정원 85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이며 지상 1~2층(680㎡)에는 연령별 보육실, 영유아 화장실, 교재교구실, 실외 유모차 거치시설 등이 마련된다.

지상 3층에는 맘스하트카페 8호점을 조성해 내년 본격 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맘스하트카페에서는 공동육아 공간 제공, 부모상담, 걸음마 놀이코칭, 음악‧미술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해 보육 인프라를 더욱 강화한다. 옥상에는 영아 감각놀이, 유아 정글놀이터 등 아동발달단계를 고려한 놀이기구를 배치해 옥상놀이터를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상도4동 통학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잔여대지 87㎡에는 인근 지역 아동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통학로를 조성한다.

김경옥 동작구 보육여성과장은 “구립 윤슬어린이집 건립으로 공보육 기반을 더욱 강화하고 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동작구는 올해 꿈담어린이집(상도1동), 가온어린이집(상도3동), 도레미어린이집(흑석동), 다움어린이집(사당5동) 등 4곳의 구립 어린이집을 새로 오픈해 총 68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구립 어린이집 이용률 50%를 달성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