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투명한 소통” “이미 소통”…한일, 국제기구서 원전 오염수 설전

IAEA 총회에서 연설하는 이노우에 신지 과학 기술 담당 장관. 아사히 신문

우리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22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던 것에 대해 일본 측이 반박했다.

아사히신문은 23일 한국이 연설에서 오염수 처분법을 결정하기에 앞서 일본은 국제사회에 명료하게 설명할 의무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일본이 국제법에 따라 관련 정보를 적절한 방법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있다고 반박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22일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제64차 IAEA 정기총회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을 유력하게 검토한 것에 우려를 표명하고 국제사회와의 투명한 소통을 강조했다. 정 차관은 최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처분방안으로 해양방출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이로 인한 환경적 안전성에 대해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우려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방안 마련 시 유엔해양법협약 등 국제법에 따라 국제사회가 그 안전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수용할 수 있도록 처분방안 결정에 앞서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투명하게 소통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 과정에서 IAEA가 적극적이고 중추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제안했다.

일본정부는 한국의 지적에 반박했다. 일본 정부 대표는 각국 연설이 종료한 뒤 발언권을 구해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폐로 작업은 IAEA로부터 평가를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IAEA에 완전하게 협력할 것이다. 일본은 정보 공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국 측은 재차 “약속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옮겨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아사히는 보도했다.

일본 정부의 전문가 소위원회는 지난 2월 현실적 방안으로 ‘해양 방출’과 ‘대기 방출’을 제시했으며, 보고서는 해양 방류에 우위를 뒀다. 이에 일본 정부는 트리튬 농도를 일본 기준의 40분의 1 수준으로 낮춰 최장 30년간 방출할 계획을 세웠다.

김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