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참3’ 소희, 현직 아이돌이 밝힌 ‘아이돌 삼각관계 썰’

이하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캡처

걸그룹 네이처의 소희가 아이돌 커플의 삼각관계 사연을 제보했다.

22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연참3)’에는 걸그룹 네이처의 소희가 특별 MC로 출연해 아이돌들의 연애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숙이 “‘연참3’에 제보하고 싶은 사연이 있냐”고 묻자 소희는 “이거 제보해도 되는 거 맞아요?”라며 난감해하다 한 아이돌 커플의 사연을 들려줬다.

소희는 “1년 정도 만난 아이돌 커플 A와 B에게 A의 전 여자친구 문제로 고민이 생겼다”고 전했다. 소희는 “A의 전 여자친구인 C가 계속 (A에게) 연락을 했다”며 “이 문제로 A와 B가 자주 싸웠다”고 설명했다.

소희는 셋 다 아이돌이라 동선이 자주 겹쳐 커플 사이에 갈등이 생겼다고 전했다. 음악방송 등에서 A의 현재 여자친구인 B와 전 여자친구인 C가 마주치곤 했다는 것이다. 소희는 “(B가) 헤어져야 하나 고민까지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소희가 ‘전 여자친구 C가 현재 A와 B의 연애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해 MC들을 흥분하게 했다. 김숙은 “상황을 알면서 연락을 한 전 여친 C가 나쁘다”며 분노했고, 곽정은은 “전 여친을 끊어내지 못한 A의 잘못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숙도 곽정은의 말에 동의하며 “A가 노선을 확실히 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