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실종 공무원은 40대 가장… 北피격 사망→화장”

지난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에서 가까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40대 공무원 한명이 실종됐다. 이 실종자는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고 이후 시신이 화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지난 7월 1일 대연평도 앞바다에서 해군 고속정이 항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경위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북측은 이 공무원의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복수의 정보 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A씨(47)는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을 목적으로 해상에 표류하다 실종됐다. 당국은 A씨가 원거리에서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고 북측은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잠정 확인했다.

당국은 북측 경계병이 외국으로부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접경지역 방역 지침에 따라 A씨에게 총격을 하고 화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북측 고위급 인사가 개입한 남한 주민에 대한 의도적 도발보다는 우발적 사고에 무게를 싣는 것이다.

당국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북측이 A씨를 화장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북측 고위급 인사가 개입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A씨의 월북 시도 배경에 대해선 “남한에서의 신병을 비관한 것으로 보이나 확인 중”이라고 했다. 관계 당국은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A씨는) 결혼을 해서 자녀 2명을 두고 있으며 평소 근태 등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해경에서 조사하면 A씨의 신변정보 등에 대해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이날 “우리 군 첩보에 의하면 실종 다음 날인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분석 중”이라며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관계 당국이 확인과 분석이 진행 중인 만큼 상황을 지켜보면서 필요한 조치를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하태경 “대통령 종전선언에 北, 우리국민 총살로 화답”
김종인 “北이 국민 피살했는데 대통령은 종전선언 운운”
연평도 실종 공무원, 월북하다 北 총격 사망…“시신은 화장”
靑, 실종 공무원 피격 관련 12시 NSC 개최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