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코로나 불안에 기술주 또 폭락…나스닥 3.02%↓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뉴욕 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했다. 핵심 기술 기업 주가도 다시 폭락했다.

23일(미국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25.05포인트(1.92%) 하락한 2만6763.1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78.65포인트(2.37%) 떨어진 3236.9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30.65포인트(3.02%) 급락한 1만632.99에 장을 마감했다.

최근 다소 안정되는 듯했던 기술 기업 주가는 재차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시장 전반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테슬라는 전날 배터리데이에서 발표된 내용이 실망스러웠다는 평가 속에 이날 주가가 10% 넘게 폭락했다. 테슬라가 중국산 부품에 대한 관세를 철회하라며 미 정부에 소송을 제기했다는 소식도 불안감을 부추겼다.

페이스북 주가는 이날 약 2.2% 하락했다. 애플 주가도 4.2%가량 급락하는 등 기술주 전반이 불안했다.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과 이에 따른 봉쇄 조치의 강화 움직임도 위험자산 투자심리를 저해했다.

영국이 전국적인 봉쇄 강화 조치를 단행했고, 스페인 등 유럽 다른 나라도 봉쇄가 강화되고 있다. 미국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20만명을 넘어서는 등 상황이 여전히 불안하다.

틱톡 매각을 둘러싼 미·중 간 긴장도 여전하다. 틱톡은 이날 미국 법원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용금지 행정명령 집행을 연기해 달라는 가처분신청을 제기했다.

최근 중국에서는 바이트댄스와 오라클 및 월마트의 틱톡 거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이 쏟아지고 있다.

미국의 신규 부양책에 대한 우려도 크다. 전날 하원에서 정부의 부분폐쇄(셧다운)를 피할 수 있는 임시 예산안이 통과되기는 했지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신규 부양책 논의는 여전히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신임 대법관 임명을 둘러싼 갈등으로 대선 전에 부양책이 합의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확산되고 있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떨어졌고 기술주가 3.21% 급락했다. 커뮤니케이션도 2.68% 내렸다. 에너지는 4.55% 추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4% 상승한 28.58을 기록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