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길서 여기저기 “쿵쿵”…새벽배송 화물차사고 폭증

상반기 사고만 3년치 육박


최근 새벽 배송 서비스가 급격히 확대되면서 심야와 새벽시간대 배송 화물차량 사고가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에 발생한 심야 사고 건수가 지난 3년 치에 육박했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4일 올 상반기 삼성화재 자동차보험이 접수한 영업용 화물차(1t 탑차)의 심야(오후 11시∼다음날 오전 6시) 사고가 1668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년간(2017∼2019년) 심야 사고 합계 1670건과 비슷한 수준이다.

심야 사고는 2017년 150건, 2018년 183건 발생하는 데 그쳤었다. 그러다 지난해 1337건으로 급증했고, 올 상반기에만 지난해 사고 발생 건수를 훌쩍 뛰어넘었다.

반면 주간(오전 6시~오후 6시)과 야간(오후 7~11시) 사고는 각각 4193건과 90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9%, 26% 늘어났다.

최근 주요 온라인 쇼핑 플랫폼을 중심으로 새벽 배송 서비스가 늘면서 심야 사고 건수도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면서 쿠팡, 마켓컬리, SSG닷컴 등 새벽 배송 수요가 폭증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올 상반기 심야시간 1t 탑차의 사고 유형을 보면 36.5%가 혼자 사고를 낸 ‘차량 단독 사고’였다. 모든 시간대의 차량 단독 사고 비중(20.2%)보다 16.3% 포인트 높다. 또 ‘차대차 사고’ 대부분(83.9%)은 주정차나 후진 중 발생했다. 모든 시간대 비중(42.4%)의 배에 달한다.

연구소는 “차량 단독 사고와 주정차·후진 중 사고 비율이 높은 것은 적재함이 높고 회전 반경이 크기 때문에 심야에 좁은 골목길을 통과하다가 주변 시설물에 부딪히거나 층고가 낮은 지하주차장에 진입하다가 충돌하는 사고가 잦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심야에는 주택가 주차 차량이 많아 도로 폭이 협소한 장소가 많고, 주차 또는 출차 중 다른 주차 차량을 발견하지 못해 부딪히는 사고가 자주 난다”고 덧붙였다.

안전관리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구소는 “새벽 배송 화물차 사고를 줄이려면 적재함이 설치된 특수용도형 화물차에 후방영상장치(후방카메라) 장착을 의무화하는 등 안전장치 장착 기준을 보완해야 한다”며 “화물 운송종사자 자격증의 면허 요건을 2종 보통면허에서 1종 보통면허로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