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대통령, 스가와 첫 통화에서 “강제징용 최적 해법 찾아야”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와 첫 전화 통화에서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스가 총리에게 “강제징용과 관련해 양국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나,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가 수용할 최적의 해법을 찾아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의 취임을 계기로 강제징용 등 양국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노력을 새 마음가짐으로 가속하자”고 했고, 이에 스가 총리 역시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하기로 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두 정상의 통화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20분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또 스가 총리의 취임을 축하하며 “한일은 기본적인 가치와 전략적인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

스가 총리는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으로 어려운 상황이나,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두 정상은 더불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관련해 더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관심을 요청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일본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 대변인이 설명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