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 워라밸 괜찮아요?” 펭수 국감 부른 이유

“펭수 정치에 이용 말라” 반응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한국교육방송공사(EBS)의 캐릭터 펭수가 출석한다.

과방위는 24일 전체회의를 열고 ‘펭수 캐릭터 연기자’를 EBS 관련 참고인으로 채택하는 데 합의했다. 이에 따라 펭수는 오는 15일 진행되는 EBS 대상 국정감사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펭수는 캐릭터상 연기자의 신원을 밝히지 않고 있는데, 국회는 펭수의 성명란에 ‘성명 미상’이라고 적었다.

펭수를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신청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실은 펭수가 정당한 대우를 받고 있는지에 대해 다룰 예정이라고 말했다. 의원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펭수 캐릭터가 EBS 경영 수지 개선에 기여를 많이 한 데 비해 대우를 제대로 못 받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급여도 시급으로 책정되는데 합당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펭수가 촬영마다 이동할 때가 많은데 충분히 휴식을 취하지 못하는 문제도 있고, 수익이 정당하게 배분되고 있는지도 짚어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국정감사 때마다 ‘보여주기식’ 증인으로 여론의 관심을 환기하는 국회 관행에 대한 비판 목소리도 나온다. 일부에서는 “펭수가 그렇게 걱정되면 부르지를 마라. 그게 도와주는 것” “쇼 좀 그만 하라” “펭수를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는 반응이 나왔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