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남구, 다단계·방문판매 업체와 코로나19 전면전 나섰다

직원 118명 ‘특별점검반’ 테헤란로 일대 업체 집합금지 준수여부 점검…위반시 고발조치

서울 강남구청 직원이 24일 테헤란로 일대 업체를 대상으로 집합금지 위반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강남구 제공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직원 118명의 ‘특별점검반’을 꾸려 테헤란로(강남역~선릉역) 주변 건물에 소재한 다단계·후원방문·방문판매 등 특수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이번 특별점검은 최근 테헤란로 일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추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로 기획됐다. 직원들로 구성된 특별점검반 2개조(36명)가 24~25일, 28일 오전 11~오후 6시에 건물 각 층을 돌며 점검을 벌인다. 점검을 통해 ‘실내 50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업체 또는 사업자는 발견 즉시 현장단속반에 인계된다. 현장단속반(10명)은 집합금지 위반 여부를 살펴 확인 즉시 해산명령과 함께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집합금지 위반시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강남구는 필요시 강남·수서경찰서와 합동 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다.

구는 이번 특별점검반 운영에 대한 안내문을 해당 일대 모든 사업장에 배포하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수시 점검할 예정이다. 김석래 재난안전과장은 24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침에 따라 특수판매업체가 주최한 모임이나 관련 목적으로 사람들을 모으는 행위는 원천 금지돼 있다”면서 “9월 중 집단감염이 발생한 장소를 방문한 구민께서는 강남구보건소에서 반드시 검체검사를 받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