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양시 “3기 신도시 광역교통부담금 확대 필요”

고양선 연장 등 광역교통망 구축 돌파구 마련 목표
신도시 5개 지자체 공동협의체, 제도개선 요구

고양시청 전경. 고양시 제공

경기 고양시는 3기 신도시 광역교통부담금 확대를 통해 고양선 연장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재준 고양시장을 비롯한 3기 신도시 5개 지자체장은 지난 23일 공동협의체에서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해 3기 신도시 추진에 적극 동참·협조하기로 하고 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지역주민과 지방자치단체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 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공동협의체 주요 합의사항은 신도시 초기사업비 대비 사업비가 증가할 경우 늘어나는 비율 만큼 광역교통부담금을 확대하는 방안, 신도시 개발 시 사업자가 개발이익을 활용해 생활SOC 시설물을 건립 후 기부채납 하는 것에 대해 합의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금까지 신도시 사업 추진 시 사업초기 추정 사업비를 기준으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해 왔으며, 총 사업비가 늘어날 경우에도 증가되는 비율만큼 사업비를 추가 투자하지 않는 문제가 있었다”며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해 광역교통부담금을 증액시켜 철도 등 광역 교통망 확대에 활용하도록 중앙정부와 LH에 요구했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신도시 개발 시 생활SOC 시설물을 건립하기 위해서는 지자체가 부지를 매입하고, 건축비와 운영비까지 모두 부담하는 불합리한 상황이다”라며 “3기 신도시 사업부터는 지자체의 과중한 재정부담 해소를 위해 사업시행자가 생활SOC 건물을 건립해 기부채납 하도록 중앙정부에 적극적으로 제도개선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고양시는 이 같은 요구를 중앙정부가 받아들일 경우 재원부족 등을 이유로 광역교통망 확충에 난색을 표명했던 LH를 설득하고 철도 등 광역교통망 구축에 돌파구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