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승민 "문 대통령, 국군통수권자 자격없어" 직격탄

“북한 눈치 살피고 아부하고 국민 보호 못하면 국가·대통령 왜 존재하나”
“종전선언·평화 타령 대신 북한을 응징하는 결단을 내려야”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군통수권자 자격이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유 전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헌법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의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국민이 총살당하고 시신이 훼손된 시각에 우리 군이 지켜보기만 했다는 사실은 군의 존재 이유를 의심케 한다”면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하는 군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 관련된 지휘관은 전원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이 이렇게 된 것은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군통수의 자격을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서해에서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유린한 직후 대통령은 유엔연설에서 종전선언을 말했고, 대면보고를 받은 직후에도 군 진급 신고식에서는 평화를 이야기했다”면서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짓밟아도 문 대통령의 머리 속에는 종전선언과 평화라는 말뿐”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의 유감 표명은 ‘립 서비스’에 불과하다고 평가 절하하면서 보다 강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지금은 문 대통령이 한가하게 종전선언이나 평화 타령을 할 때가 아니다”라며 “대통령은 이번 참사에 대해 북한을 응징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눈치를 살피고 아부하느라 자기 국민을 보호하지도 못한다면 국가는 왜 존재하는가? 대통령은 왜 존재하는가?”라며 글을 맺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