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북 야만적 살인행위…문 대통령 사과해야”

“국제 공조로 북한 응분의 책임을 지도록 해야해”
“문 대통령, 헛된 이상주의에서 벗어나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 이모(47)씨가 북한군에 의해 사살당한 사건에 대해 “북한의 반인륜적이고 야만적 살인행위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네바협약과 유엔결의안에 따르면 전시에도 비무장 민간인의 사살은 금지되고 있으며, 즉결처형이 금지되어 있는 바 북한군의 이번 행위는 중대하고도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국민이 처참하게 죽어가고 있을 때 군은 손을 놓고 있었다고 한다”면서 “청와대는 무엇을 했습니까? 사건을 쉬쉬하며 종전선언 내용이 있는 유엔 연설 영상을 내보냈다고 하는데 국민은 도저히 믿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헌법상 책무를 저버린 문 대통령은 직접 나서서 국민께 사죄하고 이 사태의 진실에 대해 한치의 숨김없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 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는 명백한 군사적 도발 행위라며 북한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는 합의위반이 아니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6.25 기념사에서 누구라도 도발하면 용납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또 다시 굴종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두 자녀를 둔 평범한 가장이 북한군에 의해 사망하고 시신마져 불태워졌지만 우리 국민들이 할 수 있는 일이 분노밖에 없다는 현실에 한없는 참담함을 느낀다”며 “이번엔 달라야 한다. 국제공조를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이 응분의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헛된 이상주의에서 벗어나 합당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국민의 힘이 끈질기게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글을 맺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