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살아나던 소비심리 코로나 재확산에 다시 고꾸라져

주택가격전망지수도 떨어져


회복세를 보이던 소비심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충격에 5개월 만에 다시 고꾸라졌다.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되면서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도 상승세를 보였던 집값전망지수도 5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한국은행은 25일 소비자동향조사를 발표했다. 올해 9월 소비자심리지수는(CCSI)는 79.4로 전월 대비 8.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3월(-18.5포인트) 이후 6개월 만에 낙폭이 가장 컸다. 소비심리지수는 지난 4월(70.8)부터 5월(77.6), 6월(81.8), 7월(84.2), 8월(88.2) 4개월 연속 상승했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경제 전반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을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지표다. 소비자동향지수(CSI) 중 주요 6개 지수를 표준화한 수치다. 지수가 기준선(100)을 웃돌면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심리가 과거 평균보다 낙관적임을, 밑돌면 비관적이라는 의미다.

이번 조사는 9월 10일~17일까지 진행됐다.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재확산 여파가 영향을 미치면서 이달 소비심리가 급격하게 얼어붙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수를 구성하는 항목 중 현재생활형편 지수와 6개월 뒤를 전망한 생활형편전망 지수가 각 81, 85로 한달 전보다 4포인트씩 하락했다. 가계수입전망 지수도 92에서 88로 4포인트 떨어졌고, 소비지출전망도 99에서 92로 7포인트 하락했다.

현재경기판단은 42로 전월 대비 12포인트 크게 줄었다. 향후경기전망지수도 66으로 9포인트 떨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8월 30일부터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소비심리 위축에 영향을 줬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됐다고 해도 곧바로 소비에 영향을 미치진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자심리지수 항목에 포함되지는 않지만, 고공행진을 보였던 주택가격전망지수도 117로 전월 대비 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4월 이후 5개월 만의 내림세를 보였다.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다소 주춤해졌다는 뜻이다. 일부에선 7·10 부동산 대책 등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 대책이 영향을 미쳤다고 해석한다. 다만 올해 집값이 크게 뛰었던 지난 6월(112)에 비해서는 지수 수준이 여전히 높아 집값 상승 기대감이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과 임금 관련 전망은 어두워졌다. 취업기회전망지수는 60으로 전월 대비 12포인트 급락했고, 임금수준전망은 105로 6포인트 떨어졌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고용시장도 꽁꽁 얼어붙고 있다는 의미다.

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인식을 나타내는 물가인식은 1.9%로 0.1%포인트 올랐다. 향후 1년 뒤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를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도 1.9%로 0.1%포인트 상승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